언론보도

COMMUNITY

생동감 있는 해물한상의 스토리

News

미역국창업 브랜드 ‘제주양가네 해물한상’ 소비자들을 사로잡는 전략으로 주목

페이지 정보

  • 작성자 :해물한상
  • 작성일 :작성일19.11.18
  • 조회수 :72

본문

해산물 전문요리 브랜드 ‘제주양가네 해물한상’이 연일 매출 기록으로 한식창업을 준비하는 예비 창업자들 사이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제주양가네 해물한상’은 가맹점인 신설동점을 시작으로 역삼점,

양주점을 차례로 오픈한 브랜드로 해산물이 푸짐하게 올라간 해물뚝배기와 조개 가자미등의 미역국,

최근까지 외식창업 시장의 돌풍의 주역으로 떠올랐던 꼬막비빔밥,

넘치는 비주얼과 맛이 돋보이는 해물탕과 모듬회 메뉴등 다양한 해산물 요리를 판매하고 있는 해산물 창업 브랜드이다.

‘제주양가네 해물한상’은 한식창업의 유행을 크게 타지 않는 특성과 해산물 전문점 창업의 특성을 잘 복합하여,

점심 식사메뉴와 저녁 시간대 식사와 모듬회, 해물탕등의 든든한 요리메뉴들의 꾸준한 매출이 발생되어

점심과 저녁대 손님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고객들의 방문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특히나 점심시간대의 다양한 해산물이 통으로 올라감 비빔밥 메뉴와 사골 국물을 베이스로 끓여낸 미역국,

다양한 해산물뚝배기의 메뉴 구성이 20대 후반부터 50대 이상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연령층의 니즈를 사로 잡은 매출의 주요 원인으로 보고 있다는 것이 해당 브랜드 관계자의 설명이다.

무더위가 지나고 일교차가 심해진 요즘 따뜻한 국물을 찾는 손님들이 늘고 있는데,

특히나 미역국 메뉴의 판매가 늘고 있는 있는 것이 매출 상승에 한몫하고 있다,

사골 국물을 베이스로 끓여내어, 국물의 끝맛까지 진하게 느껴지는 메뉴의 특성 덕분에 손님들 사이에서 입소문을 타며,

최근까지 판매량이 증가하며, 소비자들과 미역국 창업을 준비하는

예비창업주들 사이에서 주목을 받고 있으며, 많은 창업 문의로 이어지고 있다고 한다.

최근의 창업시장은 매출 발생 추이가 일정하지 않고 낮은 매출을 버티지 못해 폐업하는 경우가 많다.

때문에 대부분의 매장들은 문을 닫거나 업종변경창업을 준비하는 이들이 점점 늘고 있는데,

전문가들은 외식창업시장의 빠른 유행의 변화와 단조로운 메뉴구성등의 이유로 보고 있다.

‘제주양가네 해물한상’은 이러한 단점을 보완하기 위한 메뉴들 위주로 구성하고

재료의 맛과 퀄리티를 올리고 판매 객단가를 올려 이른바 ‘가심비’ 위주로의 전략을 구축하여,

단골 고객층 형성 및 제대로된 식사를 찾기 위한 고객들을 사로잡는 전략으로 미역국창업이나,

한식창업, 업종변경창업등 예비창업주들의 사이에서도 주목을 받고 있다.

‘제주양가네 해물한상’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나 유선전화를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고 한다.



본문기사 URL - http://www.gokorea.kr/news/articleView.html?idxno=411804